HOME 사회/복지
텅빈 거리에 상인들 한숨만 가득거리두기 1주 연장에 어려움 호소
김윤영 기자 | 승인 2020.09.09 15:24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작된 8월 30일 오후 9시 평택시 송탄출장소 앞 상가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차 지원금으로 한 달 버틸지…임대료·전기료 상쇄도 역부족

[평택시민신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1주 연장되면서 평택 상인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빠르게 재확산되면서 정부는 8월 30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최고 수준인 3단계에 버금가는 2.5단계로 격상시켰다. 이후 종료 예정일을 당초 6일에서 일주일 미뤄 13일까지 연장하며 강화된 조치를 내놓았다. 이에 따라 프랜차이즈 카페뿐 아니라 빵집과 아이스크림집에서도 포장·배달만 가능해졌고, 학원으로만 한정됐던 원격수업도 직업훈련기관으로 확대돼 적용됐다.

이번 조치에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은 사실상 영업이 어려워져 생활까지 막막해졌다고 호소하고 있다. 배미지구에 있는 한 프랜차이즈식당 주인은 “오후 9시 이후에는 포장이 가능하다고 하지만 사실상 저녁장사를 접으라는 것”이라며 “나라에서 하라니 하지만 임대료·전기료 등 고정비를 생각하면 막막하다”고 말했다. 송탄출장소 앞의 한 호프집 주인은 “호프집은 1차를 마친 분들이 2차로 방문하는 경우가 많다”며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근근히 버텨왔는데 이제는 단골마저 끊겼다”고 했다.

상인들은 코로나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수라는 것에는 십분 공감하지만 이에 대해 구제 대책이 빠져 있어 문제라고 지적한다. 송두학 평택중앙시장 상인회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사실상 매출을 올릴 수 없는 상황이니 정부는 격상에 따른 파급효과 등을 고려한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세재 혜택, 운영자금 지원 등 대책 없이 무작정 밤 9시부터 장사하지 못하게 막는 것은 상인들에게 장사 접으라는 말과 다르지 않다”고 호소했다.

임용필 소사벌상가 번영회장은 “거리두기 기간 동안 전기세·수도세 감면 등이 가능한지 여부를 평택시와 한전 등에 문의해 보니 현재까지 대책이 없어 어렵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정부가 6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2차 지원을 ‘맞춤형 선별 지급’으로 결론냈지만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기엔 역부족이라는 의견이 많다. 올해 1월 문을 연 팽성읍의 한 카페 주인은 “작년 매출 증빙자료가 없다고 소상공인 대상 저금리 대출도 못 받은 터라 크게 기대 안 한다”며 “더 어려운 사람을 돕는 게 맞지만 안 힘든 사람이 어디 있겠냐”고 말했다.

소사벌상업지구의 한 카페 주인은 “이곳은 평택에서 임대료가 비싼 지역 중 하나여서 20평 되는 가게를 운영하면 임대료·관리비 등을 합쳐 매달 400만~500만원이 나간다”며 “얼마를 줄지 모르지만 한 달을 버티기도 힘든 ‘언 발에 오줌누기’에도 못 미칠 것 같아 걱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할 수 있게 지원해달라는 의견도 있다. 송두학 회장은 “코로나19로 배달앱 등을 이용하는 고객이 크게 늘었다”며 “이런 추세에 맞춰 수수료가 낮은 공공배달앱 개발·보급, 교육과 컨설팅 제공 등을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평택시 일자리창출과 관계자는 “올 상반기에 소상공인 긴급 자금을 200억가량 지원한 후 코로나19가 재확산되다 보니 소상공인 지원 예산을 투입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서 “상인들의 어려움을 청취해 가능한 지원책을 마련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윤영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페이스북

icon카카오톡

icon카카오스토리

icon밴드

icon구글

김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우)450-020 경기도 평택시 중앙2로 145  |  등록번호 경기 아 51244  |  등록연월일 : 2015년12월1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수  |  발행·편집인 : 김기수  |  제보 및 각종문의 031-657-0550  |  팩스 031-657-0551
Copyright © 2020 평택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pttimes.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