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차 한잔을 마시며
나락처럼
평택시민신문 | 승인 2019.08.28 10:50

[평택시민신문] 

나락처럼

                             - 권희수 시인  

 

 

드넓은 들판에서

때론 다랑이 논에서도

풀처럼 무논에 있다

 

서로를 껴묻고

물을 나누고

거름을 나누며

 

폭염

태풍

폭우도 서로 버텨준다

 

나락처럼

서롤 껴안고

쓰러져도 함께 눕는다

 

연약하지만 기대고

함께하면 황금들녁 

 

* 나락 : 벼의 방언

 

권희수 시인 · 인문학 강사

전주우석대 국어국문학과 졸업/경희대 교육대학원 졸업/고창여고,평택여고 등 21년 국어교사/국제대,가천대 등 11년 외래교수/「월간 문학바탕」등단/ 문학바탕 서경지회장/피어선 문우회장/한국문인협회 회원/<세미책>공동대표/ CBMC 평택지회장/시집 「너를 기다리는 동안에」동인지/「시와 에세이 9~14호」/「시와 빛 1,2」

 

 

 

 

 

 

 

 

 

 

 

평택시민신문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페이스북

icon카카오톡

icon카카오스토리

icon밴드

icon구글

평택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우)450-020 경기도 평택시 중앙2로 145  |  등록번호 경기 아 51244  |  등록연월일 : 2015년12월1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수  |  발행·편집인 : 김기수  |  제보 및 각종문의 031-657-0550  |  팩스 031-657-0551
Copyright © 2019 평택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pttimes.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