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복지
명법사, 평택경찰서에서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
박용규 기자 | 승인 2018.05.16 11:13|(912호)
명법사 화정 주지스님이 지난 10일 평택경찰서 강당에서 봉축법어를 진행하고 있다.

[평택시민신문] 대한조계종 명법사(화정 주지스님)는 불기 2562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10일 평택경찰서(서장 김태수) 3층 강당에서 봉축법회를 봉행했다. 이날 봉축법회에는 명법사 화정 주지스님과 불자들을 비롯해 김태수 평택경찰서장과 경찰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삼귀의를 시작으로 반야심경 봉독, 청법가, 화정 주지스님의 봉축법어, 경찰서장의 축사와 명법사 합창단의 축가 등이 이어졌다. 봉축법회를 모두 마친 후 주지스님이 준비한 점심 공양을 다같이 함께했다.

명법사 화정 주지스님은 봉축법어를 통해 “우리 평택의 치안확보에 힘써주시는 경찰 여러분들에게 감사하다”며 “부처님은 이 땅의 모두를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 오셨기에 오늘은 어떻게 살아야 행복할 것인지를 생각해보자”고 서두를 뗐다.

이어 “현재 불교가 불교답지 못하고 종교가 종교답지 못해 창피하다”며 “이 시대의 진정한 종교란 서로가 사랑할 줄 알고 서로 믿고 의지해야 진정한 종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로가 사랑하기 위해 언행일치, 감동, 배려, 필요한 사람 네 가지를 항상 가슴속에 새겨 생활한다면 누구를 미워 할 것 없이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다”는 말씀을 들려줬다.

김태수 서장은 “평택 치안을 안전하게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은 화정 주지스님의 불공이 있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부처님의 가르침으로 안전한 평택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용규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5천원 구독료는 평택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60,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113-01-201551 주식회사 평택일보사

icon페이스북

icon카카오톡

icon카카오스토리

icon밴드

icon구글

박용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우)450-020 경기도 평택시 중앙2로 145  |  등록번호 경기 다 00349  |  등록연월일 : 2015년12월1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수  |  발행·편집인 : 김기수  |  제보 및 각종문의 031-657-0550  |  팩스 031-657-0551
Copyright © 2018 평택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pttimes.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