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교육 포토뉴스
당진 소재 아미미술관, ‘현대미술경향읽기’ 전시전자연과 인간 아우르는 여름 전시 ‘눈길’
김기수 기자 | 승인 2019.07.10 16:18

‘자연에 대한 도시인의 갈망’ 담은 8인의 작품 전시

송하나 작가의 월드로잉과 최하진 작가의 특별전도

송하나 작가의 <꽃밭은 없다> 월드로잉

[평택시민신문] 충남 당진시 순성면에 위치한 아미미술관(http://amiart.co.kr)에서는 2019년 6월 27일부터 “2019 현대미술경향읽기-인간의 자연” 전시가 열리고 있다. 이 전시는 어느 때보다 자연에 대한 도시인들의 갈망이 커지고 있는 시대에 살고 있는 작가들의 다양한 자연관을 살펴보고자 기획되었다.

자연은 현대미술에도 꾸준히 주제/소재로 채택되기도 하며, 혹은 작업의 재료로서 직접 사용되기도 한다. 그런데 이번 전시에서 볼 수 있는 작품들은 단순히 자연의 모방이나 재현에 그치지 않는다. 권치규 작가는 인공을 상징하는 차가운 표면의 금속도 자연의 형태와 색을 입으면 자연의 서정성을 머금을 수 있음을 보여준다. 또 김태연 작가가 보여주는 자연의 미시 세계는 관람객에게 오히려 압도적인 인공미를 선사하기도 한다.

미술에 앞서 원예학 전공이라는 독특한 이력의 김미아, 김이박 작가에게 있어 자연은 ‘회복시켜 주어야 할’ 대상이 되기도 하고, 삭막한 도시의 경관에 활기를 불어 넣어주는 존재이기도 하다. 또 조정은 작가는 더 이상 사용되지 않아 버려진 고물을 자연과 결합시킴으로써 새로운 희망이 담긴 오브제로 재탄생시키기도 한다.

이 외에도 이강우 작가의 폐목재나 권민정 작가의 식물 등 자연적 소재가 직접적으로 사용된 작품도 있으며, 그렇지 않더라도 일부러 자연적으로 보이도록 연출된 작품도 있다. 이들은 자연을 마음대로 이용하고 함부로 폐기하는 우리의 사회상을 비판하며 이를 재건하는 작업을 통해 반성적인 메시지를 주기도 한다. 아름다운 꽃 그림이 만발할 것이라는 선입견을 내려놓고 전시장 안으로 발걸음을 옮기면 인간에 의해 재해석된 다양한 자연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폐목재를 소재로 한 이부강 작가 작품들

한편 특별전시실에서는 최하진 작가의 ‘Hajin's diary’가 열리고 있다. 프랑스 Puy-de-Dôme의 2018년 공모전 OOLB(Ouvrez, ouvrez les livres aux bébés)에서 동화책 ‘누가 내 얼룩 훔쳐갔어!’의 당선으로 이제 막 일러스트레이터로서 첫 발을 내딛은 최하진 작가의 개인전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일러스트레이터로서의 성과 외에도, SNS에 올린 일기 등 내면의 기록과 사람들과의 소통 과정을 통해 한 소녀가 어른/작가로서 성장해 가는 과정도 함께 엿볼 수 있다. 두 전시 모두 2019년 10월 29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포토존에는 그동안 많은 관람객들에게 사랑 받았던 설치작품인 ‘영혼의 꽃밭’ 대신, 송하나 작가의 ‘꽃밭은 없다’를 주제로 한 월드로잉이 펼쳐져 있다. 관람객들은 아름다운 꽃밭에 숨어있는 전단지의 고기이미지로 인해 당혹스러울 수 있지만 허구와 진실에 대해 돌이켜 보며 촬영을 즐길 수 있다.

 

김기수 기자  kskim@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페이스북

icon카카오톡

icon카카오스토리

icon밴드

icon구글

김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우)450-020 경기도 평택시 중앙2로 145  |  등록번호 경기 아 51244  |  등록연월일 : 2015년12월1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수  |  발행·편집인 : 김기수  |  제보 및 각종문의 031-657-0550  |  팩스 031-657-0551
Copyright © 2019 평택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pttimes.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