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행정
"'기 싸움'은 이제 그만!"정장선 의원, CBS 출연 '개원 100일' 평가
평택시민신문 | 승인 2004.09.22 00:00

[평택시민신문]



"(여야가) 타협이 가능한 것은 타협을 하고 안 되는 것은 조율해 가면 되는데, 아예 그것 자체를 안 하려고 합니다. 대화가 아닌 기 싸움 위주로 가는 것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정장선 의원(평택 을)이 지난 16일 기독교방송(CBS) 시자자키(진행 정범구)에 출연해 '17대 국회 100일의 명암'을 평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이어 개혁이 실종됐다고 여당을 비판한 일부 시민단체의 의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여당에 많은 의원들이 한꺼번에 들어오다 보니 시각 차이가 분명히 존재한다. 야당과의 관계에서도 개혁에 대한 시각차가 워낙 커 한계가 나타나는 등 상당히 곤혹스럽다"고 솔직하게 토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다음은 방송 전파를 탄 질의-응답 중에서 몇 가지 내용의 요지를 정리한 것이다.

'여당은 108번뇌당'이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초기에는 그런 모습도 있었다고 생각하지만 이제는 토론과 정책의총 등을 통해 본인들의 의견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생겼다. 현재는 일단 결정되고 나면 한 곳으로 결집돼 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여야간 국가보안법 개폐 논쟁에 대해= "여당이 국민들에게 국가보안법을 왜 폐지하는지, 안보에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그것을 어떻게 보완할 것인지 등 이런 것에 대해 충분히 국민들에게 알리는 작업이 부족했다."

야당에게 바라는 점은=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통해 풀어가는 자세가 있었으면 좋겠다. 무조건 반대부터 하는 것은 성숙한 정치로 가는 것과 거리가 멀다."

17대 국회의 생산성에 대해= "지난 16대에 비해 정치자금이 굉장히 투명해지고 정책개발도 활발하나 너무 의욕이 앞서 현실에 맞지 않는 법안을 내는 경우도 많다. 그에 대한 평가는 이번 정기국회가 지나가야 가능할 것 같다."

<여의도통신=김은성 기자>

평택시민신문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페이스북

icon카카오톡

icon카카오스토리

icon밴드

icon구글

평택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우)450-020 경기도 평택시 중앙2로 145  |  등록번호 경기 아 51244  |  등록연월일 : 2015년12월1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수  |  발행·편집인 : 김기수  |  제보 및 각종문의 031-657-0550  |  팩스 031-657-0551
Copyright © 2020 평택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pttimes.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