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수요칼럼
왜 한국교회는 전광훈에 침묵하는가?
평택시민신문 | 승인 2020.08.26 11:36

[평택시민신문] 

김종기
금요포럼 공동대표

“신천지 문제”의 본질은 반역사적 퇴행의 시각으로 세상을 본다는 것이다.

신종코로나가 세계를 휩쓸고, 국가가 사람과 사람의 접촉을 금지하고 신속한 진단과 격리를 외칠 때, 신천지 교인들은 여전히 교회에 몰려들었다. 전지전능하신 하나님께서 보내신 성령께서 성막에 있는 자신들을 보호하고 치유할 것이라는 믿음에서다. 더욱이 하나님의 아들이며 참 구세주인 이만희교주와 함께한 자신들이니 그 확신이 얼마나 컸을까.

그럼에도 구세주 이만희는 코로나로부터 자신들의 신도들을 구하지 못했고, 그 자신마저도 병원에 가서 코로나검사를 받았다. 이 사건은 ‘전지전능한 신’이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는 희대의 코미디로 그 끝을 맺었다.

우리 사회의 비극은 ‘이만희식 코미디’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는 것이다.

역시나 전광훈목사의 교회가 주축이 된 일부 개신교 기독교인들이 신천지보다 더한 작태로 국민의 안전과 질서를 위협하고 있다. 그리고 이들이 보여준 거짓과 모략은 “하나님 나라의 도래를 위한 정당한 수단”이라 한 신천지의 신념과 다르지 않아 보인다. 그럼에도 국민의 일부와 특히 교회의 우월적 지위 상실에 박탈감을 느끼는 많은 한국교회가 내심 동조하는 분위기이다.

이들이 “문대통령 반대”를 매개로 정쟁화한다는 점에서 이해는 된다. 그러나 이들의 숨겨진 목표는 ‘반문’을 디딤돌로 중동의 종교국가와 같은 교회 우위의 종교국가를 건설하는 것 아닐까 싶다.

전광훈 목사의 행태는 개신교 한국교회가 
“신천지식 맹신”에 매몰되어간다는 징후
‘반문’을 디딤돌로 중동의 종교국가와 같은
교회 우위의 종교국가를 건설하려는가
신천지보다 더한 “기독교인의 거짓과 
모략”을 한국교회는 설명해야 한다

전광훈의 행태는 한국교회가 “신천지식 맹신”에 매몰되어간다는 징후이다.

신천지의 비상식적인 행태를 우리는 특정 종교만의 맹신으로 바라보고, 대한민국의 개신교 기독교는 정통이 아닌 이단의 행태로 치부할지 모른다. 그러나 신천지 행태의 핵심적 본질은 종교나 이단이 아니라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을 2000년 전의 시각으로 되돌리는 반역사적 퇴행이다.

우리 사회에는 여전히 우리 사회를 과거로 되돌리려는 시각이 존재한다. 특히 일부의 한국교회가 ‘하나님의 것과 카이사르의 것’을 분별하고, 성막을 갈라 하나님과의 직접 소통을 선언하신 예수님의 가르침을 덮고 마치 구약의 제사장과 성막을 꿈꾸는 듯하다. 이것은 신천지와 다를 바 없는 시대착오적 행태임을 성찰해야 한다.

신천지보다 더한 “기독교인의 거짓과 모략”을 한국교회는 설명해야 한다.

기독교인의 한사람으로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가치와 신념을 전파한 한국교회가 어떻게 수구와 기득권의 퇴물로 전락했는지 안타깝다. 더욱이 각종 매체를 통한 이들 기독교인의 거짓과 모략이 신천지는 물론 정치적 음모집단을 능가한다. 신천지는 이단이라 치부했는데 이들의 행태가 더해지면서 이것이 기독교적 본질이 아닐까 하는 의구심마저 든다. 박종근 연세대교수의 한탄이 새삼 뇌리에 스친다. “서구기독교가 헬레니즘과의 균형 속에 성장해 왔음에도 지금 한국교회는 너무 유대화되고 있다.” 한국교회가 보편성을 상실한 채 교인만을 공동체로 인식하는 유대교적 종족주의에 매몰되는 느낌이다.

평택시민신문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페이스북

icon카카오톡

icon카카오스토리

icon밴드

icon구글

평택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우)450-020 경기도 평택시 중앙2로 145  |  등록번호 경기 아 51244  |  등록연월일 : 2015년12월1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수  |  발행·편집인 : 김기수  |  제보 및 각종문의 031-657-0550  |  팩스 031-657-0551
Copyright © 2020 평택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pttimes.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