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복지
캠프 험프리즈에 한국군인 성 딴 ‘윤게이트’ 생겼다오산 죽미령 전투 참전 윤승국 장국 기려
김윤영 기자 | 승인 2020.07.06 11:40
2일 캠프 험프리즈에서 열린 ‘윤 게이트(Yoon Gate) 명명식’에는 마이클 F. 트렘블레이 험프리스 기지사령관(대령)과 윤승국 장군 내외, 미군부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사진=험프리스 기지사령부)

[평택시민신문] 평택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 6.25 참전 용사인 윤승국(육사 4기·예비역 소장) 장군의 성을 딴 출입구가 생겼다. 주한미군 기지 출입구 명칭에 한국 군인의 이름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 육군 험프리스 수비대·기지사령부는 2일 동창리 게이트에서 비공개로 행사를 열고 6개 출입구 중 주요 출입구를 ‘윤 게이트(Yoon Gate)’로 이름을 지었다고 밝혔다.

미군 측에 따르면 6.25 전쟁 당시 유엔 지상군이 북한군과 첫 교전을 벌인 ‘오산 죽미령 전투’에서 유일하게 한국 군인으로 참전한 윤승국(육사 4기, 예비역 소장) 장군을 기리고자 ‘윤’이란 성씨를 가져왔다.

오산 죽미령 전투는 1950년 7월 5일 스미스 특임대 540명이 전차 36대를 앞세우고 남진하던 5000여명의 북한군과 벌인 유엔 지상군 최초의 전투다. 당시 대위였던 윤 장군은 미군 연락장교로 포대 진지에 배치돼 미군과 함께 북한군에 맞섰고 철수 작전을 이끌며 200여 명의 미군의 목숨을 구했다.

윤 게이트 안쪽에 건립된 현판에는 험프리스 기지라는 안내 아래 ‘MG(Major General, 소장) SEUNG KOOK YOON GATE’라는 설명이 쓰여있다. (사진=험프리스 기지사령부)

윤 게이트 안쪽에 건립된 현판에는 험프리스 기지라는 안내 아래 ‘MG(Major General·소장) SEUNG KOOK YOON GATE’라는 설명이 쓰여있다.

이날 명명식에는 마이클 F. 트렘블레이 험프리스 기지사령관(대령)과 윤 장군 내외, 미군부대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김윤영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페이스북

icon카카오톡

icon카카오스토리

icon밴드

icon구글

김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우)450-020 경기도 평택시 중앙2로 145  |  등록번호 경기 아 51244  |  등록연월일 : 2015년12월1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수  |  발행·편집인 : 김기수  |  제보 및 각종문의 031-657-0550  |  팩스 031-657-0551
Copyright © 2020 평택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pttimes.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