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복지
원정리 수소생산시설 설명회 주민 반발 속 ‘파행’원정리 주민들, 주민동의·공청회 없는 추진에 반발
안노연 기자 | 승인 2020.01.08 13:54

주민들 백지화 요구…“이미 화기 위험시설 과도해” 
정 시장 “주민들과 충분한 논의 거쳐 추진하겠다”

7일 포승읍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수소융복합단지 구축 계획 주민설명회에 참석한 주민들이 시설 건립 반대를 주장하는 피켓을 들고 정장선 평택시장의 설명을 청취하고 있다.

[평택시민신문] 포승읍에 수소생산시설을 건립하기 위해 진행한 첫번째 주민설명회가 원정리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설명도 하지 못하고 파행으로 끝났다.

평택시는 2019년 수소추출 구축 신규지원사업 공모 선정에 따라 원정리 일대에 들어설 수소융복합단지 구축 계획을 설명하고자 지난 7일 포승읍행정복지센터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앞서 평택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2019년 수소추출 구축 신규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원정리 일대 9만6046㎡(약 2만9000평) 부지에 9900㎡(3000평)규모의 수소생산시설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지난해 12월 발표한 바 있다.

이날 설명회에는 정장선 평택시장, 김영해 경기도의회 의원, 강정구‧이종한 평택시의회 의원 및 시관계자와 원정리 이장협의회 및 주민 30여 명이 참석했다. 시는 평택시 수소융복합단지 추진 배경 및 구축계획, 수소의 안전성 등을 설명할 계획이었으나 주민들의 항의와 비판에 부딪혀 설명회를 진행하지 못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원정리 주민들은 이미 원정리에는 LNG 생산기지, 석유저장탱크, LPG 저장탱크, 화력발전소 등 폭발 위험이 있는 화기 위험시설이 과도하게 있다며 백지화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시는 합의를 위해 오늘 설명회를 마련했다며 주민들과 충분히 논의해 향후 종합계획을 수립‧실천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주민들은 수소생산시설 건립 계획수립과 공모가 주민동의와 공청회를 거치지 않고 진행됐다며 크게 반발했다.

문형철 원정7리 이장은 “국내 수소연료발전소 중 환경영향평가가 이뤄진 곳이 전무한데 어떤 근거로 안전하다고 이야기할 수 있는가”라며 “원정리에는 이미 위험시설이 16곳이나 있는데 수소시설까지 있다면 주민들을 두 번 죽이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강석진 원정6리 이장은 “수소생산시설을 건립하려는 냉열부지는 지역민들이 피눈물 흘려가며 가스공사로부터 일궈낸 소득”이라며 “이미 14년 전 시에서는 냉열사업부지 활용방안에 대해 지역주민들과 협의해 사업을 의논하겠다는 공문까지 보낸 바 있다”고 역설했다.

원정리에 거주하는 조일재(56)씨는 “막무가내로 밀어붙여 개발하는 시대도 아닌데 주민의견도 없이 진행을 하는데 분노를 느낀다”며 “주민들에게 충분히 설명한 후 주민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강정구 평택시의회 의원도 “문제의 본질은 절차다. 정책이 아무리 좋아도 사전에 주민들에게 인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주민 동의를 받고 시작하는 것이 맞다”며 “주민들이 원치 않는다면 재검토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종한 평택시의회 의원은 “수소경제와 관련해 이장단과 시, 시‧도의원 등이 참여하는 공동위원회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며 “논의를 위해 수소에 대한 공부도 진행하는 한편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는 정주여건 마련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시 측은 과거 냉열사업부지 활용방안에 대해 주민협의하기로 했던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며 주민들과 협의해 충분히 대안을 만들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 시장은 “앞으로 주민들과 충분하게 논의를 해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전문가 토론회, 사업설명회 등을 추진할 것”이라며 “국가와 시 차원에서 필요한 사업을 하면서도 상생하는 방향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노연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페이스북

icon카카오톡

icon카카오스토리

icon밴드

icon구글

안노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우)450-020 경기도 평택시 중앙2로 145  |  등록번호 경기 아 51244  |  등록연월일 : 2015년12월1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수  |  발행·편집인 : 김기수  |  제보 및 각종문의 031-657-0550  |  팩스 031-657-0551
Copyright © 2020 평택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pttimes.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