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행정
8페이지 짜리 교재가 2만7천원?
변선재 기자 | 승인 2019.11.27 15:15

사립유치원의 교재 및 급식비 부풀리기
송치용 도의원 “도교육청 세밀한 감사 필요”

[평택시민신문] “사립유치원의 교재 및 급식비 부풀리기가 심각한 수준이다. 고작 8페이지로 구성된 교재가 2만 7천원에 학부모에게 강매되는 게 정상인가”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송치용 부위원장은 지난 15일 경기도교육청 감사관·총무과·행정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 같이 지적했다. 이날 송 의원은 사립유치원의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한 교재비 과잉청구와 급식비 부풀리기를 적극 감사할 것을 도교육청에 촉구했다,

이날 질의에서 송 의원은 “도교육청에서 열심히 감사를 했는데 맹탕감사라 표현해 미안하지만 동일한 설립자가 운영을 한 각각의 유치원에 대한 처분 결과가 확연히 다르게 나왔다”며 “동일한 설립자가 동일한 수법으로 운영을 해왔는데 결과가 다른 원인은 감사 기간을 각각 적용하다 보니 부정사례가 큰 2014년과 2015년의 데이터가 누락됐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도교육청이 임의대로 감사적용 기간을 축소한 결과 처분은 달라졌지만 본질적으로 이들이 횡령한 돈은 아이들을 잘 키워달라고 학부모가 맡긴 피 같은 돈인데 마음대로 횡령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수법이 같은데 각각의 처분이 다르다는 것은 결국 맹물감사로 흐를 수밖에 없고 이는 사립유치원에게 소나기만 피하면 된다는 식이 될 수 있다”며 “빨리 감사를 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제대로 하는 게 중요한 것인 만큼 도교육청이 일벌백계로 감사를 할 것”을 주문했다.

변선재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페이스북

icon카카오톡

icon카카오스토리

icon밴드

icon구글

변선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우)450-020 경기도 평택시 중앙2로 145  |  등록번호 경기 아 51244  |  등록연월일 : 2015년12월1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수  |  발행·편집인 : 김기수  |  제보 및 각종문의 031-657-0550  |  팩스 031-657-0551
Copyright © 2019 평택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pttimes.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