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교육 맛자랑 포토뉴스
평택맛집 소사벌 화화돼지왕갈비 평택점너무 달지 않으면서 외식의 즐거움 느낄 정도의 단맛
이형숙 기자 | 승인 2018.04.11 11:57|(907호)

요리경력 30년 찬모가 담그는 ‘엄마손맛’ 백김치 별미

[평택시민신문] 돼지갈비는 특별한 음식은 아니어서 가족들 외식이나 회사나 동호회 회식모임에서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메뉴다. 쉽게 접할 수 있어서인지 그 맛이 비슷비슷하게 맛있지 차이 나게 맛있는 돼지갈비를 별로 만나보지 못했다.

‘소사벌 화화돼지왕갈비 평택점’에서 숯불에 구운 돼지갈비는 신선한 고기에 딱 맞게 간이 스며들어있어 우리 일행이 한 입 먹고는 맛있네~~ 소리를 같이 냈다. 돼지갈비나 소갈비는 단맛이 중요하다. 대부분이 지나치게 달아 몇 점 먹으면 질리는 경우가 많다. 너무 달지 않은 경우도 있다. 그럴 땐 담백은 하지만 갈비 음식 특유의 맛이 잘 느껴지지 않아 외식하는 즐거움이 반감되기도 한다. 화화돼지갈비는 단맛의 정도를 잘 잡았다. 너무 달지 않으면서 외식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정도의 단맛. 고기 맛을 살리는 데는 두 번 구워서 불에 튀지 않는 최고급 참숯도 한 몫 한다고 안미경 사장이 설명을 보탰다. 불판을 바꿔 삼겹살을 구웠다. 새송이 버섯을 가운데로 해서 돌돌 말은 삼겹살은 두터웠고 신선해보여 굽기 전부터도 먹음직스러웠다. 육즙이 풍부하고 돼지고기의 고소한 풍미가 제대로 느껴졌다.

‘소사벌 화화돼지왕갈비 평택점’은 그릇들이 깔끔하고 예쁘다. 예쁜 식기에 차려진 반찬들이 보기 좋다. 반찬그릇을 공들여 놓아줬던 안미경 사장은 “저희 가게 반찬이 좀 잔칫상 같죠. 잡채와 샐러드는 아이들이 좋아해요. 고기를 먹으면서 먹는 시원한 묵사발과 백김치는 입안을 개운하게 해주고요. 청양고추를 곁들인 번데기는 남자들이 술안주로 좋아해요. 여기에 고기까지 올리면 푸짐해서 잔칫집 같다고들 해요.” 백김치가 아삭하면서 시원했다. “요리경력 30년 되신 찬모가 직접 김치를 담그는데 엄마 손맛처럼 깊은 맛이 나서 손님들이 아주 좋아하세요. 된장찌개 육수도 양파껍데기, 완도멸치, 다시마 등 9가지 재료를 우려 만들기 때문에 화학조미료가 가볍게 낸 맛과는 달라요”하며 자랑했다. 셀프바에는 김치, 쌈장, 샐러드, 고추, 채소, 마늘이 준비되어 얼마든지 리필이 가능하다.

화화돼지갈비 한상
화화꽃갈비

‘소사벌 화화돼지왕갈비 평택점’에는 소고기도 있다. 이 집에서 돼지갈비만큼이나 많이 나간다는 꽃갈비살도 구웠다. 구워지는 동안 풍부한 육즙을 자랑하며 침샘을 자극한다. 아무런 양념이 필요없이 고기 자체로 맛있다. 숯불에 구운 도톰한 꽃갈비살에서는 스테이크 맛이 났다. 된장에 찍어서 먹어보라는 주인장 권유로 처음으로 소고기를 된장이랑 먹어봤다. 맛이 매우 부드러워 소금에 찍은 맛과는 달라서 재미있다. 된장에 찍으면 부드럽고 소금에 찍어 먹으면 좀 더 고소했다. ‘소사벌 화화돼지왕갈비 평택점’에는 테라스 방식으로 창문을 활짝 열수 있다. 넓은 테이블과 푹신하고 고급스러운 의자, 로맨틱한 조명이 레스토랑 같다. 3년째 운영 중인 신희철, 안미경 부부는 “돼지갈비집이라고 평범하고 수수할 필요만은 없어요. 고급스럽고 편안한 분위기로 연출하니까 좋아요”라고 말했다.

신희철(51) 대표는 오래전부터 많은 봉사활동을 해온 지역의 일꾼이다. 현재 팽성 라이온스클럽 회장, 팽성읍의용소방대 대장, 팽성읍주민자치위원회 사무국장, 평택시보디빌딩협회 고문을 맡고 있다, 소사벌상인회 회장이기도 한 신희철 대표는 소사벌 상가의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주차관리, 정화활동도 하고 있다. “평택사람으로 고향 평택이 아름답고 살기 좋은 도시로 발전하기를 항상 바래왔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식당을 운영하면서는 내가 다른 음식점에 가서 바라는 것을 실천하려고 노력합니다. 친절한 대접을 받으면서 깨끗하고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싶은 마음, 모든 사람이 바라는 거 아니겠어요.” 라며 편안하게 웃었다.

■메뉴 : 흑돼지왕갈비 13900원, 흑돼지매콤왕갈비 14900원, 국내산삼겸살 12000원, 국내산목살 12000원, 꽃갈비살 15000원, 한우육회 18000원, 국내산항정살 13000원 등(홈페이지참조)

■평택시 비전5로 20-55, 좋은프라자 2층

■예약문의 031-655-8592

이형숙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5천원 구독료는 평택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60,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113-01-201551 주식회사 평택일보사

icon페이스북

icon카카오톡

icon카카오스토리

icon밴드

icon구글

이형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우)450-020 경기도 평택시 중앙2로 145  |  등록번호 경기 아 51244  |  등록연월일 : 2015년12월17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수  |  발행·편집인 : 김기수  |  제보 및 각종문의 031-657-0550  |  팩스 031-657-0551
Copyright © 2018 평택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pttimes.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