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평택호관광단지 추진관련 간담회 “40년 동안 피해 감수, 이제라도 제대로 해야…”관광단지 해제 내년 5월로 늦춰지자, 주민들 허탈
김지승 기자 | 승인 2017.08.09 12:05|(874호)

서부내륙고속도로 노선변경 타당성 다시 살펴봐야

김기성 시의회 부의장 주최로 열린 평택호관광단지 추진관련 간담회의 모습

평택호관광단지 해제가 금년 8월에서 2018년 5월로 연장됨에 따라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심한 가운데, 지난 8월 4일 김기성 시의회 부의장 주최로 시의회 간담회장에서 평택호관광단지 추진관렴 간담회과 열렸다.

평택호관광단지는 지난 77년 아산만 방조제 완공과 함께 관광단지로 지정됨에 따라 평택호 주변 권관리, 대안리, 신왕리 일대 274만3천㎡(83만여 평)는 평택호와 평택항을 아우르는 대규모 관광단지 개발사업이 추진되면서 40년간 재산권 행사와 각종 행위 제약이 뒤따랐다. 그러다 지난 2009년 이후 수년간 민간투자 사업을 위한 용역과 사업자 선정 등을 통해 개발을 시도하였으나 선뜻 투자자가 나서지 않자 시는 지난 3월 평택도시공사를 통해 자체 개발에 나서기로 하고 현덕면 권관리 지역 69만4천㎡(20만 9935평)을 대상지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시는 자체 개발키로 한 권관리를 제외한 현덕면 대안리와 신왕리 일대 204만9천㎡(61만 9822평)에 대해서는 관광단지에서 제외해 올 8월말까지 지정 해제 절차를 밟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지난 7월, 해제시점이 내년 5월로 미루어지면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도 인효환 평택호관광단지대책위원장은 “지금 여기서 어떤 얘기가 나와도 주민들은 평택호 관광단지 21만평에 대해서 회의적인 시각을 갖고 있다. 지난 77년부터 시작된 평택호 관광단지의 개발이 이루어지나 싶었는데, 결국 추진되지 못했고, 이에 따라 해제되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다시 한 번 이렇게 되어 실망감이 크다. 지난 40년 동안 지역 주민들은 피해만 보며,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했다”며 허탈한 심정을 밝혔다. 또한 “더이상 늦추어지지 않도록 시가 확실한 약속을 해 주어야 하며, 해제이후 기반시설 설치와 관련하여서도 시가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담당 관계자는 “즉시해제와 계획해제에 대해 판단해 봤을 때 효과는 대동소이하다. 다만 즉시해제했을 때 우려되는 사항이 있기 때문에 계획적으로 해제하기 위해서 이번에 관리용역을 추진하게 됐다. 그러나 내년 5월로 예정이 되어 있더라도 관리방안 연구용역이 끝나는 대로 최대한 해제를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날 간담회에선 서부내륙고속도로가 평택호관광단지를 관통하는 노선으로 변경된 데에 따른 문제제기가 있었다. 주민들은 “애당초 공재광 시장이 이 노선변경에 동의해 준 것 아니냐”며 시에 책임을 물었고, 시 관계자는 “노선변경에 대해서는 시도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다. 지난 2016년 8월 환경영향평가 당시 주민간담회를 거치면서 포스코와 협의를 했는데, 이때 노선변경에 대해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기성 시의회 부의장은 “관광단지 예정 지구인 21만평 중에서 이것저것 떼고 실제 효용가치가 있는 땅은 별로 안 된다. 특히 그 중 상업지구에 고가도로가 지나간다고 하면, 관광단지의 효과는 더욱 축소될 것”이라며 “평택시가 동의해 주었기에 평택호관광단지를 관통하는 것이 가능한 것이 아닌가. 만약 동의해줬고, 알고 있었다면 굉장히 심각한 사안이다. 반드시 확인해보겠다”고 말했다.

김지승 기자  kamja0415@naver.com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페이스북

icon카카오톡

icon카카오스토리

icon밴드

icon구글

김지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우)450-020 경기도 평택시 중앙2로 145  |  등록번호 경기 다 00349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수  |  발행·편집인 : 김기수  |  제보 및 각종문의 031-657-0550  |  팩스 031-657-0551
Copyright © 2017 평택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pttimes.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