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17일, 평택대 정상화 촉구 지역대책위 결성대책위, “개인 탐욕으로 학교 망가지지 않도록 관심과 참여 절실”
문영일 기자 | 승인 2017.04.19 10:31|(859호)

오는 20일 오전 11시 평택대 정문서 기자회견

평택대지역대책위 결성 회의가 열린 17일 참석자들이 무지개작은도서관에 모여 활동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족벌경영과 학사농단, 성추행 등의 의혹으로 지역사회에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평택대학교 문제를 논의하고 정상화를 촉구하기 위한 모임이 만들어졌다.

평택대학교 조기흥 명예총장 퇴진과 정상화를 촉구하는 평택대지역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7일 무지개작은도서관에서 회의를 갖고 동문과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뜻을 모아 결성했다.

대책위에는 경기남부평통사, 더불어포럼, 평택농민회, 평택사회경제발전소, 평택참여자치시민연대와 동문, 시민들이 참여하고 있다.

대책위 공동위원장은 이은우 (사)평택사회경제발전소 이사장이 맡았으며, 평택대 정상화 운동을 하고 있는 교수회, 학생모임과의 연대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20일 오전 11시에 평택대학교 정문 앞에서 대책위 주최로 기자회견을 열고 대책위 활동을 알리고 조기흥 명예총장의 퇴진과 학교 정상화를 촉구할 예정이다.

대책위 이은우 공동위원장은 “검찰은 성폭력 혐의로 송치돼 조사가 진행 중인 조 명예총장에 대해 엄중한 처벌을 통해 정의를 세워야 한다“며, "학교를 올바르게 세우기 위해 활동하고 있는 교수회, 학생들에게 지역사회의 관심과 연대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사회를 대표하는 평택대가 개인의 탐욕과 성폭력 사건 등으로 망가지지 않도록 올바른 학교 정상화를 위해 시민들의 참여와 관심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문영일 기자  webmaster@pttimes.com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페이스북

icon카카오톡

icon카카오스토리

icon밴드

icon구글

문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우)450-020 경기도 평택시 중앙2로 145  |  등록번호 경기 다 00349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기수  |  발행·편집인 : 김기수  |  제보 및 각종문의 031-657-0550  |  팩스 031-657-0551
Copyright © 2017 평택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pttimes.com
Back to Top